지난 광주비엔날레

제10회 광주비엔날레

10th
행사기간
: 2014-09-05 ~ 2014-11-09
참여국가
: 39
참여작가 수
: 105 작가
관련 이미지

2014광주비엔날레는 터전을 불태우라라는 주제가 지닌 역동성과 혁신성을 담보로 국제 미술계에 새로운 미학적 가치와 아시아성의 담론을 던지고 있다. ‘터전을 불태우라라는 주제가 지닌 제도권에 대한 저항과 도전, 창조적 파괴와 새로운 출발 등의 의미를 전통적 형태의 예술, 설치, 퍼포먼스, 뉴 미디어, 영화, 연극, 음악, 건축 등으로 표현하면서 문화적 다양성을 펼쳐낸다. 영문 타이틀 버닝 다운 더 하우스1980년대 초반 유행했던 뉴욕 출신 진보주의 그룹 토킹 헤즈’(Talking Heads)의 유명한 노래 제목으로 2014광주비엔날레의 지향점과 목적을 적합하게 담아내고 있어 차용됐다. 변혁과 개혁을 향한 움직임, 체제와 관습에 대한 비판, 정치적 개입, 창조적 행위 등의 역동성을 표현하기 위해 퍼포먼스가 대거 등장한 게 특징이다. 또한 아시아 최대 규모로 20년 역사 동안 아시아의 가치와 아시아성을 탐구해온 광주비엔날레의 정체성을 반영해 아시아 작가들이 절반가량 참여했으며, 남미 등 제 3세계까지 아우르면서 유럽 중심에서 탈피해 변방의 미술 담론을 생산하고자 했다.



전시기획자

  • 관련 이미지
    Teresa Kittler / / 테레사 키틀러

    UCL 미술사 박사로 옥스퍼드대학교에 출강하였다. UCL 매거진 Object 편집위원 및 Oxford University Press, Oxford Art Journal 보조 편집위원으로 활동했다. 2010, 테이트 모던 큐레이토리얼 인턴십, 영국 에스토릭 컬렉션 오브 모던 이탈리안 아트, 갤러리 슈퍼바이저를 역임하는 등 다양한 기획경력을 바탕으로 예술총감독과 협력큐레이터를 보좌하였다.

     

     

    열기
  • 관련 이미지
    / / 배은아

    킴킴갤러리(서울) 매니저 및 독립큐레이터이다. 성심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 프랑스 Ecole des Metier de la Culture, Universite Paris IX Duaphine 문화예술경영 석사. 2010년 제8회 광주비엔날레 티노세갈 퍼포먼스 프로덕션을 맡아서 진행하였으며, 서울시립미술관, 아트선재센터, 중국 상해 현대미술관, 중국 민생 미술관 등에서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열기
  • 관련 이미지
    Fatos Ustek / / 파토스 우스텍

    런던 기반 비평가 및 독립큐레이터이며 영국 골드스미스 칼리지에서 현대미술이론 석사학위를 수여했다. 이후 스웨덴 Linkopings Universitet 출강, 리서치 프로젝트 La Duree, INFRA 참여, 미술 전문지 Art Review, Camera Austria, RES Art World 정기 기고 등 이론 기반의 다양한 경험을 쌓았으며, 이스탄불, 런던을 오가며 다양한 프로젝트와 전시를 기획하였다.

    열기
  • 관련 이미지
    Emiliano Valdes / / 에밀리아노 발데스

    과테말라 프란시스마로킨대학 교수 및 과테말라 스페인 문화센터 큐레이터를 역임하였다. 2012년 카셀 도큐멘타 교육 및 공공프로그램 기획 보조, 2012년 제8회 니카라과비엔날레 큐레이터 등 남미, 유럽을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하였다. 콜롬비아 메데인 현대미술관 수석큐레이터이다

    열기
  • 관련 이미지
    Jessica Morgan / 1968 / 영국 제시카 모건

    영국 출신. 케임브리지대학 킹스칼리지에서 미술사로 학·석사 학위, 런던 커톨드인스티튜트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보스턴 현대미술연구소를 비롯한 시카고현대미술관, 하버드대학 포그아트 미술관, 예일대학 영국미술예일센터 등에서 실험성 있는 전시를 기획하였다. 테이트 모던 미술관의 큐레이터 제시카 모건은 지난 20여 년 간 국제 미술 무대에서 획기적인 실험적 전시로 주목받아온 스타 큐레이터. 기존의 미국과 유럽 중심 전시 기획에서 벗어나 남미와 중동 등 현대미술의 변방을 두루 고려하는 폭넓은 기획력으로 정평이 나있다. 2010년에는 테이트 모던의 다스칼로플로스 컬렉션의 큐레이터로 선임되어, 멕시코 설치미술가인 가브리엘 오로즈코(2011)와 레바논 출신 예술가 살루아 라우다 슈케어(2013)의 전시를 기획하면서 남미와 중동이라는 변방지역의 문화를 현대미술 중심지인 런던으로 끌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주요 현대미술전문지인 ParkettArtforum 등을 통해 괄목할 만한 에세이들을 출판·기고하며 현대미술의 비판적 담론형성에 기여하고 있고, 10회 광주비엔날레 예술총감독으로서 활동영역을 넓혔으며, 비엔날레 개막 후 뉴욕 디아아트센터 관장으로 선임되었다.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