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B 토크

제목10월20일 GB토크 | 수면위로 떠오르기 : 연대의 미래를 실천하기

키노트 | 자밀라 리바이로: 브라질의 흑인 페미니즘: 세계를 향한 관점과 프로젝트들

2020 10 20

오후 9:00~10:30 / 브라질 표준시 오전 9:00~10:30

 

ZOOM으로 참여하기 (ZOOM ID: 963 0001 9289)



  철학자 자밀라 리바이로는 현재 브라질의 정치 담론에서 흑인 페미니즘이 맡은 역할을 논하고, 렐리아 곤잘레스와 수엘리 카르네이로의 작업을 통해 역사적 해석을 제시한다. 곤잘레스와 카르네이로는 특히 페미니스트 운동에서 민족 및 인종적 관점에 기여했으나 그들의 지정학적 입장 탓에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리바이로는오리샤스(Orixaás)’가 교차 정치적 존재의 원형을 나타내며 아프리카에서 유래한 브라질의 다신교 칸돔블레(Candomblé)에 있는 사제얄로리샤스(Yalorixaás)’ 등 브라질 흑인 여성 전통의 사례도 소개한다.


 Djamila Ribeiro.jpg


  자밀라 리바이로는 상파울루 연방대학교에서 정치철학 석사 학위를 수여 받았고, 수엘리 카르네이로의 편집 동인(Seal)’플루럴 페미니즘 컬렉션(Plural Feminisms Collection)’에서 코디네이터로 활동한다. 『발언의 자리』, 『누가 블랙 페미니즘을 두려워하는가?, 『간략한 반인종주의 가이드』 등 다수의 책을 집필했으며, 상파울루 가톨릭 교황청 대학교(PUC-SP) 저널리즘 학과에서 객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신문 『폴라 드 상파울루』와 잡지 『엘르』에 기고하는 칼럼니스트이기도 하며, 2016년에는 상파울루 인권부 보좌관에 임명됐다. 2019년에는 네덜란드에서 수여하는클라우스 왕자 상을 받았고 같은 해 BBC에서 선정한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중 일원으로 선정됐다.

 

 

GB토크 | 수면으로 떠오르기: 연대의 미래를 실천하기

    제13회 광주비엔날레의 공공프로그램  GB토크 | 수면으로 떠오르기: 연대의 미래를 실천하기는 전 세계의 풀뿌리 민주화 운동을 다루는 온라인 강연, 토론, 워크숍으로 구성된다. 이번 포럼은 실험적 형태의 모임과 토론을 진행하며, ‘디지털 감시’, ‘토지권 운동’, ‘저항으로서의 퍼포먼스’, ‘이스탄불과 티벳에서 홍콩과 광주로까지 이어지는 민주화 운동’ 등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되어있다. 학자, 예술가, 사회 운동가, 시민 사회 주체를 초청해 대중의 저항, 시민 사회의 지원, 공공 트라우마의 치유, 토착민 공동체 단위의 연대, 환경 운동, 그리고 1980년대 및 그 이후의 풀뿌리 민주화 운동에서 찾아볼 수 있는 페미니즘 유산 등 다양한 전략에 공통적으로 사용되는 어휘와 문법을 논한다. 본 프로그램은 광주의 역사와 정신, 지역 사회의 여러 활동을 바탕으로 하며, 이와 함께 동학농민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 광주 5.18 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과 같은 역사적 순간들을 상기한다.

 

 

 

문의) 교육행사팀 박수빈 062-608-4231